광화문 광장은 서울의 1번지. 대한민국을 대표하는 거리이다.

그런데 이 서울의 얼굴인 광화문 광장에서 한 골목, 두골목만 뒤쪽으로 들어가면 전혀 다른 모습이 나타난다. 현대적인 서울의 얼굴 바로 뒤에 70년대의 얼굴이 남아 묘한 조화를 이루고 있다.

그 골목 속에는 그 속에 사는 사람들의 치열한 삶이 있다. 그들의 고뇌와 젊음과 소통이 있다.
여러 장의 골목 사진들 또는 광화문 광장, 경복궁의 사진들이 겹쳐진, 그래서 거의 추상화된 이 사진 속에는 20여개의 골목(광장, 경복궁) 모습들이 담겨있고, 밴딩의 이면에는 이 골목속의 삶이 공존한다.
/ 김기선